맨위로

분야별 기술변천

정보&정책이슈철강기술발전사분야별 기술변천

국내 철강산업은 1918년 겸이포제철소 설립으로 시작되었으나, 한국전쟁으로 철강산업의 기반이 거의 상실되었다. 그 후 1956년 대한중공업(현 현대제철)이 50톤급 평로조업을 개시하여, 비록 소규모이지만 국내 철강산업의 재정비를 이룩하였다.
그 후 어려운 경제여건으로 국내 철강산업은 크게 발전하지 못하였지만, 1973년 포항제철1기 준공을 시작으로 비약적인 성장을 계속해 왔으며 최근에는 수요성숙기에 진입하면서 특수강 등 고부가가치 강재의 생산비중이 증대하는 등 질적으로 고도화되는 단계에 진입해 있다.

제선

전로제강

전기로제강

판재압연

선재

강관

향후 기술 발전 방향

제선

제선분야의 경우 1970년대에는 고로부문에서 코크스 대체 위주의 조업기술이 도입되었으며 1978년 포항 3고로 가동부터 컴퓨터에 의한 조업관리가 본격적으로 도입되었다.

1980년대는 우리 나라 고로 생산량이 양적으로 크게 팽창한 시기로서 고로부문에서는 장입기술이 개발되었으며 1987년에는 산소-석탄 취입기술과 인공지능(AI)를 이용한 자동제어 시스템이 개발되었다. 1990년대는 기술정착으로 세계 수준으로의 제선기술을 확보한 시기였다. 특히 초반에는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세계 철강경기 불황으로 저가 연료, 원료 사용에 의한 경제적 조업기술 개발 등 환경친화적 제선 조업기술 개발이 적극 추진되었다.

한편 포스코는 1992년부터 분광과 일반탄을 직접 사용하여 용선을 생산하는 혁신제조공정인 파이넥스(FINEX)기술 개발을 추진하여, 2007년 5월 포항제철소에 연산 150만톤 규모의 파이넥스공장을 준공하고 상용화하였다.

고로의 노수명은 설비, 조업 보전 등 총합기술에 의해 이루어진다. 즉, 연와재질 및 설계방법의 개선, 조업안정성 개선, 냉각능력의 향상, 노심 Coke의 통액성 향상 등을 통하여 장수명화 되며 고로수명은 80년대에 6~8년에서 현재는 15년~20년에 달하고 있다.

관련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사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