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협회소식

뉴스 & 보도협회소식
게시판
제15회 강관산업발전세미나 개최
등록일 2019-11-21
첨부파일 사진1_3.JPG
● 강관협의회, 『글로벌 강관시장 동향과 강관산업 대응 전략』을 위한 업계 공론의 장 마련
● 강관업계 위기 극복을 위해 수요 연계 기술개발을 통한 업계 경쟁력 확보 방안 논의

한국철강협회 강관협의회(회장 김석일, 세아제강 대표)는 11월 21일 오후 1시 30분 서울 포스코센터 서관 4층 아트홀에서 강관업계 및 소재사, 에너지 관련 관계자, 학계 및 연구소 등 관련인사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5회 강관산업발전세미나를 개최했다.

강관협의회 김석일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 강관업계가 맞고 있는 미국의 쿼터제 운영 지속과 미국 시장 상황의 어려움 그리고 국내 내수경기 침체와 같이 불투명한 경영환경에 대해 설명하였다. 또한 앞으로 신규 수요시장 확보, 기존 수요 시장의 전략적인 접근 그리고 제품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본격적인 발표에 앞서 제10회 건축구조용강관 공로상 시상식이 진행되었다. 이 공로상은 건축구조용강관을 활용하여 강관 수요 확대에 기여한 공적이 큰 유공자를 격려하고자 2010년부터 운영되었으며, 금년에는 서울대학교 이철호 교수, 세아제강 박춘섭 부장, 원우구조기술사 곽동삼 대표, 케이엔지니어링 권우현 대표가 수상하였다.

이어서 시작된 세미나에는 5인의 전문가가 연사로 나서 글로벌 강관시장 동향과 강관산업 대응 전략에 대한 깊이 있는 정보와 견해를 전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추지미 수석연구원은 『2020년 국내 철강 및 강관수급 전망』의 발표를 통해 금년 강관산업은 내수 부진과 무역 규제에 따른 수출 급감으로 침체된 시황을 설명하며, 다만 내년은 건설용 수요 개선과 수출 다각화에 힘입어 소폭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였다.

산업통상자원R&D전략기획단의 임영목 PD는『산업부 소재부품정책 및 R&D 지원 방향』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임 PD는 최근 철강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5년간 약 2,800억 규모의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하여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어서 대신증권 이동헌 연구위원 『해양플랜트 현황 및 강관 수요 전망』의 주제 발표를 통해 내년 해양플랜트 시장을 전망하였으며, 한국가스공사 김우식 가스연구원은 『에너지 및 강관기술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발표하며, 향후 국내 강관업계가 나아가야할 기술 개발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휴스턴SPS의 이찬학 사장은 『북미 에너지용 강관시장 Trend 및 요구 품질 특성』을 통해 미국 강관사의 Oil Major사와 기술 협력하는 구조와 제품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완제품 수출 전략에 대해 소개하며 국내 강관업계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역설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김석일 강관협의회 회장을 비롯하여 성원제강 김재학 대표, 웰텍 윤석철 사장, 강구조학회 주영규 부회장 등 국내 강관업계 CEO와 유관 학회 대표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강관협의회는 강관산업의 대외 경쟁력 향상과 강관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05년 3월 발족한 기구로서, 현재 세아제강, 현대제철, 휴스틸, 하이스틸 등 국내 17개 강관업체가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으며 사무국은 한국철강협회에 설치되어 있다.

관련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사홈페이지 바로가기